[라엘리안 사이언스] 스트레스를 경험한 후에 스스로 터치하며 위로하면, 스트레스 호르몬 수치가 낮아진다

6 views
Skip to first unread message

솔로몬

unread,
Mar 7, 2022, 5:47:22 AMMar 7
to Rael-science Korea (라엘 사이언스, 한국어)

--------------------------------------------------------------------------------------------------------------

The Raelian Movement for those who are not afraid of the future : http://www.rael.org

--------------------------------------------------------------------------------------------------------------

Get Rael-Science on Facebook: http://www.facebook.com/raelscience

--------------------------------------------------------------------------------------------------------------

 

스트레스를 경험한 후에 스스로 터치하며 위로하면, 스트레스 호르몬 수치가 낮아진다

 

프랑크푸르트 대학의 알조스차 드레이소너 박사과정 학생은 사람들이 자신의 가슴에 손을 얹는것과 같이 스스로를 위로하는 터치를 하면 다른 사람과 포옹을 하는 것과 같이 스트레스 감소효과가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연구팀은 COVID-19 팬데믹 상황으로 인해 다른 사람으로부터 육체적 터치를 받는 것이 어려운 시기에 자신을 터치하는 것은 스트레스를 극복할 수 있는 방법이며 다른 사람에게서 받는 터치에 대한 대안이 될 수 있다고 제안한다.

연구팀은 평균연령 21세 성인 159명의 실험 참가자들에게 5 분 동안 연설을 준비하도록 요청하였고, 그들이 판사들 앞에서 연설하는 스트레스 상황에 놓이게 했다.

이후 연구팀은 실험 참가자들에게 연설을 하기 전에 20초동안 동료와 포옹을 하거나 또는 스스로 달래는 터치를 하게 하였고, 나머지 참가자들은 종이 비행기를 접게 하였다. 자신을 터치한 참가자들은 거의 모두가 자신의 가슴이나 복부에 손을 대는 선택을 했다.

연구결과, 스트레스 상황에선 실험 참가자들 모두가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솔 수치가 증가했지만, 포옹과 스스로 자신을 터치 했을 때는 코르티솔 수치가 둘다 감소했다.

“다른 사람을 포옹하고 터치하는 것은 스트레스 상황을 극복하는데 도움이 된다. 스스로를 위로하고 달래는 터치를 하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다. 오른 손을 가슴에 얹거나 왼손을 복부 위에 두어서 터치의 온기와 압력에 집중할 수 있다. 사실, 사람들은 항상 무의식적으로 감정을 조절하기 위해서 스스로를 터치한다. 어떤 사람은 책을 읽는 순간에 얼굴이나 손을 터치한다. 우리는 사람들이 스트레스를 극복하기 위해서 의도적으로 자신을 터치할 것을 제안한다.”고 드레어소너 연구원은 말한다.

이 연구는 학술지 Comprehensive Psychoneuroendocrinology에 발표되었다.

 

*출처: https://www.psypost.org/2021/11/receiving-a-hug-or-engaging-in-self-soothing-touch-reduces-cortisol-levels-following-a-stressful-experience-62168


-------------------------------------------------------------------------------------------------------------------------------------------

"윤리"라는 것은 단지 과학과 새로운 기술에 대한 공포를 교묘하게 조장하여
인류를 무지와 반계몽주의 속에 가두려는 유신론적 보수주의자들과 정통 교
조론자들에 의한 최후의 시도일 뿐이다. 우리 조상들이 역사라고 부르는 것
에는 아무런 영광스러운 것도 없으며, 단지 실수와 옹졸함과 반칙의 연속에
지나지 않는다. 반대로, 과학과 새로운 기술을 제약없이 받아들이자! 왜냐하
면, 이것들은 신이라는 신화로부터 인류를 자유롭게 하고, 우리의 오래된 공
포들인 질병과 죽음과 고된 노동에서 우리를 해방할 것이기 때문이다.

-------------------------------------------------------------------------------------------------------------------------------------------

Reply all
Reply to author
Forward
0 new messages